기생충

영화영화영화 2019.05.30 12:00

별 9개



한줄평 : 기생충이 누구를 가리키는건지 당최 모르겠다.


3줄 줄거리
반지하에 살던 한 가족이 있다. 그들은 우연한 계기(혹은 계획)으로 대저택에 차례대로

일자리를 얻게 된다. 아들과 딸은 자녀들의 과외 교사로, 아빠는 운전기사로, 엄마는

가정부로... 그들 2가족의 만남은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인가?


이 영화는 제72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다.

기발하다. 어찌 이리도 한국 사회를 잘 풍자해 냈을까?

먼저 박사장의 입장에서 생각해보고자 한다.
박사장네 가족은 무슨 죄인가?
영화속에서 그려지길 부정부패로 부를 획득한 것처럼 보이지도 않고...

(박사장은 신기술 벤처 사장쯤으로 보인다.)
그의 아내인 조여정은 좀 순진(혹은 멍청)하긴 해도 나쁜 사람처럼은 안 보이고,

딸이랑 아들도 막 버릇없이 자란건 아닌거 같고.
단란했던 이 가정에 송강호네 가정이 침투함으로써

정말 기생해서 사는 벌레가 달라붙게 된 것이다.
죄라면 자본주의 사회에서 대가를 지불하고 피고용인에게 주말에도 일을 시킨것 정도?
혹은 냄새가 나서 냄새가 난다고 한 것? - 그것도 직접 본인에게 얘기한 것도 아니고

당사자가 몰래 엿듯게 된것이지 않은가...
나도 지하철을 자주 타지만 무슨 냄새인지 공감간다.

다음으로 송강호가 연기한 기택의 입장에서 보자.
무턱대고 송강호의 무능을 탓할 것만은 아니겠다.
그도 처음부터 무계획적으로 사는 것을 우선으로 하진 않았을 것이다.
모든 것을 한 개인의 탓으로만 돌린다면 사회의 발전은 없을 것이다.

돌은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일까?
굴러 들어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낸다. 일까?

영화를 좀 삐딱하게 보자면 와이파이 훔쳐서 쓰는거는 굉장히 현실적이지만

그렇게 좋은 모델의(슈퍼 슬로우모션 촬영되는게 상당히 고가일텐데...) 스마트폰은

어떻게 가지고 있는 것일까? 경품에라도 당첨되었을까?

송강호도 연기를 잘했지만, 최우식도 돋보였다.
마녀에서 처음 본 걸로 기억되는데..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이다.

'영화영화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생충  (0) 2019.05.30
알라딘  (0) 2019.05.23
[2003.07.04] 헐크  (0) 2019.05.04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4.24
[2002.10.03] 트리플 엑스  (0) 2019.03.17
[2017.08.30] 킬러의 보디가드  (0) 2019.03.16
Posted by 유니크오렌지

알라딘

영화영화영화 2019.05.23 12:00

별 7개


한줄평 : 윌 스미스는 정말 지니 같다...


3줄 줄거리
좀도둑 알라딘은 몰래 산책 나온 자스민 공주를 보고 한눈에 반한다. 마법의 램프를 얻게

되고 공주의 호감을 사기 위해 왕자로 만들어 달라는 소원을 빌어 알리 왕자가 된다.

그는 공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가이 리치가 이런 영화도 감독을 맡는단 말인가?

누구나 아는 이야기지만 볼거리의 풍부함으로 이번 영화는 재탄생했다.
램프의 요정 지니의 다양한 개인기(?)들과 왕궁에서 펼쳐지는 파티의 춤사위는

관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그리고 알라딘이 마을에서 도망다니는 장면이나 램프를 찾으러 동굴을 들어간 장면에서는

흡사 게임 화면을 보는듯한 기분도 들었다. (예전 페르시아 왕자 같은...)

악역을 맡은 자파(마르완 켄자리 분)는 외모뿐만 아니라 목소리, 행동, 분위기까지도

국내배우 안석환 님이 떠오르게 했다. 이름은 생소해도 얼굴을 보면 “아 그 배우님”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자파 역의 배우가 약간은 미스케스팅이지 싶은게 악역 같지가 않아서이다.

영화에는 좀 더 사악한 인상의 악역이 필요하지 않았을까 싶다.

이 영화가 약간 아숴운 점은 노래들이 다 준수하지만 임팩트 있게 다가오는 노래는

없었다는 점이다.
다른 뮤지컬 영화들은 1~2곡 정도는 흥얼거리게 되는데 이번 알라딘은 그런게 없었다.

(개인적인 의견임)

두어번 보면 생각이 바뀌려나...

'영화영화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생충  (0) 2019.05.30
알라딘  (0) 2019.05.23
[2003.07.04] 헐크  (0) 2019.05.04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4.24
[2002.10.03] 트리플 엑스  (0) 2019.03.17
[2017.08.30] 킬러의 보디가드  (0) 2019.03.16
Posted by 유니크오렌지

별 7개



한줄평 : 정말 강력한 녹색 괴물!


3줄 줄거리
아버지의 실험에 의해 특수한 능력을 갖고 태어난 브루스 배너.

그렇지만 힘의 존재 자체를 모른 채 살아간다. 어느 날, 실험실에서의 사고로 인해

그안의 또다른 자아는 눈을 뜨게 된다.

군은 그 존재를 위험하다고 생각해 제거하려고 하는데...


헐크는 에릭 바나가 연기했다.
후속편인 인크레더블 헐크에서는 에드워드 노튼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어벤져스 이후에는 마크 러필로로 바뀌었다.
에릭 바나가 섹시한 것은 분명하지만 헐크에는 마크 러필로가 가장 잘 어울린다.

교수이기 때문이다. 교수는 섹시해 보일수가 없는 것 아닌가??

화면 전환이나 카메라 시점, 분할이 상당히 고전적(?)이다.

마치 파워포인트의 화면 전환 기능을 보는듯하다.

내용 자체는 상당히 암울하기도 하고, 굉장히 사색이 필요하다.

깊이 파고들어가면 심오하기가 끝이 없다.

쿠키 영상이 없는 것인가?
넷플릭스에서 봤는데 엔딩 크레딧이 다 올라가고도 그냥 끝나 버리네..



미드 로스트에서 김윤진 남편 역할을 맡았던 대니얼 대 킴이 장군의 비서(?)로

나오기도 한다.

'영화영화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생충  (0) 2019.05.30
알라딘  (0) 2019.05.23
[2003.07.04] 헐크  (0) 2019.05.04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4.24
[2002.10.03] 트리플 엑스  (0) 2019.03.17
[2017.08.30] 킬러의 보디가드  (0) 2019.03.16
Posted by 유니크오렌지